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강주은 "제일 맛있는 젓은 명인님의 젓…내 소개는 '유부년'으로" 실수담 고백

bySBS funE


강주은이 아찔한 실수담을 고백했다.


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이하 '동상이몽 2')에서는 사이판으로 여행을 떠난 강주은, 최민수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은 최민수와 함께 사이판으로 결혼 25주년 기념 여행을 떠났다. 신혼여행지를 다시 찾은 두 사람은 당시의 사진을 재현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찾아간 레스토랑에서 강주은은 홈쇼핑 쇼호스트로 활약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강주은은 "열심히 젓갈을 판매하고 있었다. 그때 내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젓이 명인님의 젓이다'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카메라맨이 이렇게 보다가 의자에서 넘어졌다. 그래서 내가 뭔가 잘못했다는 걸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최민수는 "밖에 내다 놓을 수가 없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강주은은 "어디서부터 문제냐면 내가 실수를 하면 고쳐주지 않는다. 그게 문제였다. 내가 내 소개를 '유부년'이라고 했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강주은은 "잘못됐다는 걸 안 알려줬다. 그런데 이상하더라. 내가 말하는데 사람들의 표정이 이상했다"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SBS funE ㅣ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