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타이거JK "척수염 재발, 왼쪽 허벅지 마비…다시 시작된 배틀"

bySBS funE

SBS funE

래퍼 타이거JK가 척수염 재발 소식을 직접 밝혔다.


11일 타이거JK는 자신의 SNS에 "척수염 재발. 왼쪽 허벅지 마비, 소화기 장애. 다시 시작된 배틀"이라는 글과 함께 환자복을 입은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척수염은 중추신경계인 척수의 백색질 또는 회색질에 염증이 발생하는 병으로 감각이상, 근력 저하, 배변 및 배뇨 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타이거JK는 "지금부터는 긍정과 사랑뿐이 내 몸과 정신에 머물 수 있다. 그래도 랩쟁이로서 턱수염과 운율을 맞출 수 있다. Smile because it's necessary"라며 투병생활을 다시 시작하게 됐지만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앞서 타이거JK는 지난 2006년 척수염 진단을 받고 투병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약 부작용으로 40kg이나 체중이 늘기도 했다. 힘겨운 투병생활이었지만, 당시 여자친구이자 현재 부인인 윤미래가 곁에 있어 버틸 수 있었다. 완치는 아니었지만 몸 상태가 많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던 타이거JK가 다시 척수염으로 인해 투병을 시작하게 됐다.


[사진=타이거JK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