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MBC서 쫓겨나, 일하느라 시집도 못갔는데"…배현진의 토로

bySBS funE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의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다.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열린 한국당의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 참여한 배현진은 "한선교 사무총장께서 자신을 꿩 대신 닭이라고 했지만 나도 회사에서 쫓겨났다.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아닌 대한민국"이라고 주장했다.


아나운서로 몸담았던 MBC의 퇴사 과정에 대한 억울함을 피력했다. 배현진은 "저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구가 된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뜻에 굴하지 않았다고 해서 '반동' 취급을 받아 회사에서 쫓겨났다. 이게 맞는 일이냐. 반드시 자유대한민국을 사수해 달라"로 말했다.


더불어 "문재인 정부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하기 위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여긴다"고 강력 비판했다.

SBS funE

배현진은 자신을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37세 청년"이라고 소개한 뒤 "일하느라 시집도 못 가고 부모님을 모시며 열심히 살았다. 세계 어느 곳을 여행 가도 대한민국이라고 하면 대접받을 수 있었던 것은 여기 계신 부모님들, 그리고 나와 같은 청년들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곳에 나와 있는 여러분과 저, 모두를 한심하게 보는 이 정권은 우리를 대표할 수 없다"면서 "'이니 하고 싶은 것 다해'를 외쳤던 청년들은 이제 '이니 스톱'을 외치고 있다. 이 브레이크 없는 열차를 멈출 수 있도록 한국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부탁했다.


이 이야기를 듣고 있던 한선교 사무총장은 "여러분, 우리 배현진이 이러지 않았다. 늘 예쁜 아나운서였다. 이 나라가, 문재인의 나라가 배현진, 예쁜 우리 배현진을 민주투사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