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벤져스' 감독 "한국서 '엔드게임=가망없어'로 번역" 일침

bySBS funE

SBS funE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를 연출한 감독이 전작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한국 오역 사례를 미국에서 언급했다.


안소니 루소 감독은 6일(현지시간) '해피 새드 컨퓨즈드 팟캐스트(Happy Sad Confused Podcast)'에 출연해 "한국에 프로모션 하러 갔을 때 디즈니 간부가 엔드게임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줬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인피니티 워'에서 닥터 스트레인지가 토니 스타크에게 '우리는 지금 엔드게임에 진입했어'고 말했을 때, 한국에선 '가망이 없어'(No Hope)로 번역됐다고 알려줬다"면서 "그럼 이 영화는 한국에서 '어벤져스:가망없어'로 불리는 건가"라고 말하며 웃었다.

SBS funE

뼈 있는 농담이었다. 이는 2018년 개봉한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오역 사례를 꼬집은 것이다. 문제의 대사는 시리즈 최종편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부제로까지 쓰였기에 번역가의 치명적인 실수로 기록될 수밖에 없다. '인피니티 워' 개봉 당시에도 오역 문제는 팬들의 큰 분노를 일으킨 바 있다.


이 문제를 영화 연출자가 미국 방송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블 영화는 수년간 박지훈 번역가가 작업을 맡아왔다. 그러나 잦은 오역 논란으로 팬들 사이에서 "교체하라"는 요구가 빗발쳤다.


최근 디즈니는 마블 영화에 번역가 이름을 크레디트에 넣지 않고 있으며, 누가 작업한 지도 알리지 않고 있다. '어벤져스:엔드게임' 역시 마찬가지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