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재밌으려고 한말인데"…혜리, 방송서 동생 쇼핑몰 홍보 사과

bySBS funE

SBS funE

가수 겸 배우 혜리가 방송에서 동생의 온라인 쇼핑몰을 대놓고 홍보했다가 비난에 휩싸인 지 하루 만에 "신중하지 못했다."며 공개 사과했다.


지난 6일 혜리는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에서 퀴즈를 맞혀 제작진으로부터 '원샷'과 "원하는 자막을 넣게 해 준다."는 제의를 즉석에서 받았다. 그러자 혜리는 메모지에 '아마레X'라는 생소한 단어를 적었다. 혜리는 "동생이 CEO로 있는 쇼핑몰"이라고 설명했다.


박나래가 "이건 PPL 아니냐."고 지적했지만, 혜리는 "제가 투자를 했다."며 웃음과 애교로 살짝 넘어갔다. 이후 혜리는 자신의 SNS에 해당 쇼핑몰의 사진을 게재하며 자신이 방송에서 홍보한 내용을 게재하며 온라인 마케팅을 이어가기도 했다.


하지만 혜리가 방송에서 운영 중인 쇼핑몰을 홍보한 것은 문제였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혜리는 해당 SNS 글을 삭제했다.


8일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면서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공개 사과했다.


앞서 혜리는 방송 중 동생 쇼핑몰의 이름을 직접 언급해 홍보하며 논란이 됐다.


​[SBS funE ㅣ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