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허지웅, SNS서 눈물의 심경고백 "병 재발 없이 살 수 있다면"

bySBS funE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SNS에서 눈물의 심경 고백으로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허지웅은 29일 밤 10시경 SNS에 직접 촬영한 듯한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허지웅은 상의를 탈의하고 가수 서유석의 노래 '홀로 아리랑'을 힘겹게 따라 불렀다. 울음을 참지 못해 한참을 흐느꼈다. 특히 "손잡고 가보자"라는 구절을 부를 때는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자 자신의 뺨을 치기도 했다.


더불어 "아무리 지독한 악플러도 이해할 수 있지만, 윤리적·자본적 헤게모니를 모두 거머쥘 수 있었고 그래서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전 세계 유례 없는 한국의 386과 그의 그루피들에 대해 유감이 많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386세대를 비판하는 듯한 글이었다.


또한 "병의 재발 없이 계속 살 수 있다면 젊은 세대의 본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난 그게 너무 절실했는데, 그런 386들은 사기만 쳤다."면서 "한국 역사상 최고의 꿀을 빨았으면서도 세상 피해자인 척 하느라. 부동산이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영상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사. 손잡고 갈 수밖에 없다, 우리는"이라며 "가슴에 흉터는 암 조직검사 자국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전했다.


허지웅은 지난해 혈액암 투병 사실을 고백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지만 최근 건강을 회복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기도 했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