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여성을 고기처럼 포장…롯데월드 혐오 전시물 논란

bySBS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 여성을 고기처럼 포장한 기이한 조형물이 전시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롯데월드 측은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만든 공포 체험전의 전시물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온몸에 피를 묻힌 여성이 나체 상태로 누워 있는 모습의 조형물입니다. 스티로폼 용기 위에 랩을 감싸고 'zombie meat'라는 제품명과 함께 바코드와 가격표까지 붙여놨습니다.

 

마치 정육점에서 파는 고기를 연상케 하는 이 조형물은 지난 1일 잠실 롯데월드에 설치됐습니다. 방문객 누구나 다닐 수 있는 곳이어서 청소년은 물론 어린이도 볼 수 있습니다.

 

[방문객 A : 도대체 이걸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는지 모르겠네요.]

 

[방문객 B : 깜짝 놀랐어요. 지금 이거 보고. 시체를 이렇게. 요즘 안 좋은 사건도 많은데.]

 

인터넷에서도 해당 조형물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랐고 롯데월드에는 항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롯데월드 측은 다음 달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공포 체험 기획전을 열었는데 특수 분장을 맡은 외주 업체에서 자체적으로 제작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롯데월드 관계자 : 안에서 일하시는 분에게 이건 빼라, 넣어라, 강제적으로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잖아요. 협력 업체다 보니까.]

 

[김복준/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 : 고어물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수집하고 관람하는 걸 넘어서서 실행할 수 있는 겁니다. 실제 물건을 보려고 하는, 인천 초등생 사건 같은 경우가 그렇게 발생한 것 아니겠습니까?]

 

논란이 확산하자 롯데월드는 4일 오전, 문제의 조형물을 황급히 철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