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조두순 출소 3년 앞두고 주목받는 영화 '공정사회'…내용은?

bySBS

조두순 출소 3년 앞두고 주목받는 영

흉악한 아동성범죄를 저지른 조두순의 출소가 3년 남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슷한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공정사회'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2013년 개봉한 영화 '공정사회'는 성범죄를 당한 딸을 지켜주지 못하는 사회에 분노한 엄마가 자기만의 방식대로 복수에 나서는 내용입니다.

 

영화에서 주인공 엄마는 어린 딸에게 몹쓸 짓을 한 범죄자 남성은 물론 자신의 명예를 지키느라 딸을 제대로 신경 쓰지 않은 남편과 절차를 따지느라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경찰에게도 복수의 화살을 겨눕니다.

조두순 출소 3년 앞두고 주목받는 영

영화가 개봉했을 당시 관객들은 주인공 엄마가 범인을 응징하는 것에 통쾌해하는 반면 피해자가 보호받지 못하는 현실에 대해 씁쓸함을 내비쳤습니다.

 

특히 '공정사회'를 연출한 이지승 감독이 촬영 당시 아역 연기자들이 정신적인 충격을 받지 않도록 배려한 것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조두순 출소 3년 앞두고 주목받는 영

'공정사회'는 2012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상영 됐으며 코스타리카국제영화제 최우수장편영화작품상, 네바다국제영화제 플래티넘어워드 수상, 2013년 어바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쥐며 작품성을 인정받았습니다.

 

조두순은 지난 2008년 12월, 조두순은 경기도 안산의 한 교회 화장실에서 등교 중이던 8살 여자 어린이를 상대로 끔찍한 성범죄를 저질러 온 국민을 분노케 했습니다.

 

당시 법원은 조두순이 술에 취해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이유로 징역 12년 형을 선고해 극악한 범행에 비해 낮은 형량으로 여론을 들끓게 했습니다.

 

현재 복역 중인 조두순의 만기출소는 2020년 12월로 예정돼 있으며, 앞으로 3년가량 남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출소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내법상 조두순이 사회로 나오게 된다고 해도 이를 막을 특별한 규제 방안이 없기 때문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두순 출소반대'를 청원하는 글이 올라오고 8일 현재 약 21만 명이 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구성=오기쁨 작가, 사진=영화 '공정사회' 스틸컷, 엣나인필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