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간 복숭아' 설리의 비밀…
무릎에도 '핑크 메이크업'

bySBS

'인간 복숭아' 설리의 비밀… 무릎에

자신만의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비밀스러운 방법을 시도한 스타가 있습니다.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그 주인공입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7'에서는 '스타들이 유행시킨 전염병'이라는 주제가 다뤄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설리는 '복숭아병을 전염시킨 스타'로 9위를 차지했습니다.

 

설리는 하얀 얼굴에 분홍빛 홍조를 띈 사랑스러운 분위기의 메이크업을 주로 하는데요, 이 메이크업이 복숭아를 연상케 해 어느 순간부터 설리의 이름 앞에는 '인간 복숭아'라는 수식어가 붙기 시작했습니다.

'인간 복숭아' 설리의 비밀… 무릎에

설리는 에프엑스 활동 당시 복숭아 같은 이미지를 고수하기 위해 무릎에도 분홍빛 메이크업을 하고 무대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설리의 비책은 걸그룹 후배들과 팬들에게도 전해지며 한동안 무릎 메이크업을 하는 여성들이 늘어나는 등 유행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인간 복숭아' 설리의 비밀… 무릎에

이날 방송에서는 그룹 워너원의 멤버 강다니엘이 하루라도 보지 않으면 금단 현상을 불러일으키는 스타 1위를 차지했습니다.

 

(구성=오기쁨 작가, 사진='명단공개 2017' 방송 화면 캡처, 설리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