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세월호 수색 난항' 애탈 때도 성형시술 계속한 朴

bySBS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발생 이틀 뒤 성형시술을 한 의혹이 있다고 전해 드렸지요. 박 전 대통령의 성형 시술은 이후에도 계속됐습니다. 세월호 실종자 수색이 악천후로 난항을 겪을 때도, 참사 이후 처음 대국민 사과를 발표할 즈음에도 성형시술이 이뤄진 것으로 특검은 판단했습니다.

 

박수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사 내용>

 

세월호 참사 발생 20여 일이 지난 2014년 5월 초. 침몰 해역에는 거센 비바람이 몰아쳐 실종자 수색작업이 사흘 동안 중단돼 온 국민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얼굴 성형 시술에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특검은 파악했습니다.

 

특검은 비선 의사 김영재 원장 부부의 카드 사용 내역과 휴대전화 위치 기록을 바탕으로 김 원장 부부가 5월 12일과 13일 청와대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특검은 수사보고서에서 김영재 원장 부부가 12일 저녁 성형시술을 하고 13일 부인 박 씨가 사후관리를 위해 청와대를 다시 방문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13일 국무회의에 참석한 박 전 대통령의 오른쪽 턱엔 멍 자국이 있었는데 이게 시술의 증거로 파악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참사 한 달 만인 5월 16일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의 대화 자리를 가졌는데, 이때 또 다른 피멍 자국이 얼굴에 보였습니다.

 

특검은 참사 발생 34일 만에 발표한 대국민 사과 담화 전후로도 비선 의사 부부의 청와대 시술이 있었다고 추정했습니다.

 

5월 한 달에만 비선 의사 부부가 최소 다섯 차례 방문하는 등, 세월호 참사로 온 나라가 침울해 있던 기간에도 박 대통령의 성형시술이 계속됐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영상편집 : 남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