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건희, 차명계좌 더 있다…상당한 수준"

bySBS

<앵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계좌가 추가로 확인된 사실을 SBS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국세청 조사 결과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가 지금까지 알려진 4조 5천억 원 규모 외에 상당수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국은 추가로 파악된 차명계좌에 대해서도 세금을 매긴다는 방침입니다.

 

27일 첫 소식, 이한석 기자의 단독 취재로 시작하겠습니다.

 

<기자>

 

지난 2008년 4월 조준웅 특별검사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재산 규모는 4조 5천억 원, 차명계좌 수는 모두 1,199개라고 밝혔습니다.

 

[조준웅/삼성 특별검사 (2008년 4월) : 1,199개의 차명계좌를 이용하여 차익 5,645억 원에 대한 양도소득세 1,128억 원을 포탈한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그러나 최근 국세청은 더불어민주당 이건희 차명계좌 TF에 삼성 특검에서 밝혀진 것 이외에 국세청이 파악한 이 회장 차명계좌가 더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세청은 삼성그룹에 대한 그동안의 세무조사에서 이 회장 차명계좌에 대한 광범위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로 드러난 차명계좌의 규모는 '상당한 수준'이라고 밝혔다고 TF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또 새로운 차명계좌 역시 과세대상이라고 밝혀 빈 계좌, 이른바 깡통계좌가 아님을 내비쳤습니다.

 

국세청은 그러나 구체적인 규모나 계좌 수에 관해서는 개별 과세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는 이유로 함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병두 의원/민주당 이건희 차명계좌 TF 위원장 : 사회 정의 확립 차원에서 국세청은 삼성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의 숫자와 규모를 정확히 공개해야 합니다.]

 

민주당은 금융실명제법상 범죄행위에 해당하는 납세 정보는 제공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당국에 자료제출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이승열)  

▶ [단독] 차명계좌 과세 적극적으로…"2003년 4월부터 적용" 

▶ [단독] 상속 재산? 비자금?…'제2의 삼성 특검' 가나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