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빌라 앞 길가서 '이혼 소송' 아내 살해…시민은 못 본 척

bySBS

<앵커>

 

스물넷 남편이 이혼 소송 중이던 스물둘 부인을 흉기로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사람도 있었는데 신고를 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 1대가 주차장으로 들어가더니 한 남성이 걸어 나옵니다.

 

10여 분 뒤 남성이 걸어간 방향으로 순찰차가 황급히 이동합니다. 곧이어 구급차도 등장합니다.

 

그제(26일) 저녁 6시 10분쯤 24살 A씨가 아내 22살 B씨를 수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당시 A씨와 B씨는 별거하면서 합의이혼 조정 기간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제 A씨가 처가에 머물던 아내를 찾아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살해한 겁니다.

 

A씨는 B씨가 지내던 빌라 앞 길가에서 이런 짓을 저질렀습니다.

 

흉기를 휘두르기에 앞서 A씨는 몸싸움을 벌여 B씨를 제압했는데 오토바이를 타고 바로 옆을 지나던 한 시민이 이 장면을 목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그대로 지나쳤고 이후 A씨는 B씨를 향해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뒤따라 오토바이를 몰던 다른 시민과 근처 편의점 주인의 신고로 순찰차와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지만 참극을 막기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신고자 : 일단 제가 도착했을 때 여기에 (오토바이) 한 대가 먼저 있었어요. 구경하던 사람이 있었는데, 그분은 아무 조치도 안 하시는 것 같아서…]

 

경찰은 살인 혐의로 입건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B씨의 시신을 부검할 계획입니다.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