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족쇄 풀린 'MB 저격수' 정봉주…노원병 보선 출마설 거론

bySBS

족쇄 풀린 'MB 저격수' 정봉주…노

이명박 전 대통령(MB) '저격수'로 알려진 정봉주 전 의원이 29일 특별사면됐습니다.

 

여권을 중심으로 한 '적폐청산' 드라이브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도 이어지는 시점이어서, 이후 정 전 의원의 행보가 주목됩니다.

 

일각에서는 내년 6월 열리는 보궐선거에 정 전 의원이 출마할 수 있다는 얘기가 벌써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정 전 의원은 발표된 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 대상자 6천444명 명단에 정치인으로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습니다.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패널로 잘 알려진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주장을 했다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기소됐습니다.

 

2011년에는 징역 1년형을 확정받고서 수감됐으며, 2012년 만기 출소했습니다.

 

이후 선거법에 따라 10년간 피선거권이 제한됐고 그동안 여권에서는 정 전 의원에 대한 사면 복권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왔습니다.

 

지난달에는 여야 의원 125명이 정 전 의원의 복권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당시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사면복권을 제외하고 뒤로 미루는 것은 또 다른 차별일 수 있다"며 "다가오는 성탄절에 마땅히 정 전 의원을 복권해줄 것을 간곡히 탄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특별사면 발표 후 언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배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정의로운 사람들이 고통받지 않는 국가를 만드는 데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현재 가족과 함께 외국에 나가 있으며, 내년 초 귀국할 예정이라고 정 전 의원과 가까운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여권에서는 이번 사면으로 피선거권을 회복한 정 전 의원이 이후 어떤 정치 행보를 이어갈 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정 전 의원이 당장 내년 6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 노원병의 보궐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 전 의원의 자택이 노원에 있는 데다 2004년 총선 때 노원갑에서 당선돼 금배지를 달았습니다.

 

혹은 지방선거에 도전할 수 있다는 예측도 일부에서 제기되나 가능성은 높지 않습니다.

 

정 전 의원과 친분이 있는 한 민주당 의원은 "이후 행보에 대해서는 타인이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라면서도 "정 전 의원이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진보지지층이 여전히 많다. 자연스레 보폭을 넓히지 않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