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출근 첫날 도둑질…한 달 새 편의점 세 곳 턴 알바생

bySBS

편의점에 취업한 뒤 금품을 챙겨 달아난 30대 남성을 경찰이 쫓고 있습니다. 아르바이트생으로 위장해 출근 첫날 이런 범행을 벌인 건데, 한 달 사이에 이렇게 당한 편의점이 세 곳이나 됩니다.

 

이 소식은 김정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5일 새벽 마포구의 한 편의점. 한 남성이 돈 통을 연 뒤 검은색 봉지에 동전과 지폐를 주워 담습니다. 곧 계산대 뒤편 창고에서 담배 수백 갑까지 챙겨 가방에 담아 달아납니다.

 

달아난 남성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30대 송모 씨.

 

송 씨는 출근 첫날 현금과 물품 4백만 원어치를 훔쳐 달아났습니다.

 

[이종철/피해 점주 : 계산대 모든 면을 아주 잘 알고 있더라고. 말도 잘하고, 아주 장기적으로 근무한다고 해서 쓰게 된 거죠.]

 

그런데 지난 1일, 마포구의 다른 편의점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습니다. 아르바이트생이 출근 첫날 두 시간 만에 현금과 상품권 등 250만 원을 훔쳐 달아난 겁니다.

 

두 편의점의 CCTV 영상을 확인해보니 절도범은 같은 사람이었습니다.

 

[피해 업주 : 맞아요. (확실히 맞아요?) 네, 머리 스타일이 똑같아요.]

 

송 씨의 범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지난 24일에는 영등포구의 한 편의점에서도 3백만 원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이번에도 출근 첫날이었습니다.

 

한 달 새 세 곳의 편의점이 피해를 봤는데, 편의점 본사에서 점주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린 것은 편의점 두 곳이 털린 뒤였습니다.

 

경찰은 송 씨의 행방을 쫓으면서 피해를 본 편의점이 또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오영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