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가방·옷에 카메라 구멍 뚫은 '부천 지하철 몰카범' 잡혀…동영상 수백 건 발견

bySBS

가방·옷에 카메라 구멍 뚫은 '부천

옷과 가방 등에 구멍을 뚫고 불법 촬영을 하며 수도권 지하철을 돌아다닌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 7일 부천 경찰 측은 페이스북 '부천할말' 페이지를 통해 남성에 대한 수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부천 원미경찰서 여성청소년과는 "저희 과에서는 '부천할말' 운영자가 제보를 받아 올린 지하철 내 몰카범에 대한 사건을 수사하면서 2017년 12월 1일경 지하철 1호선, 7호선 역사 내 CCTV를 수십여 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가방·옷에 카메라 구멍 뚫은 '부천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지하철 내부에서 불법 촬영을 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카드 사용 내역을 확인해 몰카범을 특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경찰은 지난달 6일 몰카범을 주거지 내에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주거지 내에 있던 휴대폰, 보조배터리 카메라 등을 압수하고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결과 수백 건의 동영상이 발견돼 불구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영상은 현재로서는 유포는 되지 않고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지난달 1일 페이스북 '부천할말' 페이지에는 이날 오후 송내역과 부개역쯤을 지나는 인천행 지하철 1호선에서 한 남성이 불법 카메라를 숨기고 다니는 것 같다는 제보글이 올라왔습니다.  

가방·옷에 카메라 구멍 뚫은 '부천
가방·옷에 카메라 구멍 뚫은 '부천

당시 이 남성의 가방과 옷에 구멍이 뚫려 있었으며, 보조배터리에도 카메라 렌즈처럼 보이는 동그란 구멍이 있었습니다.

 

제보자는 "이 남성이 내 친구 앞에 서더니 휴대폰과 보조배터리를 만지작거리면서 친구를 찍는 것 같았다고 한다"며 "친구가 열차에서 내린 뒤에도 이 남성이 계속 쫓아왔다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댓글 등을 통해 다른 역에서도 비슷한 남성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등장해 논란이 커졌습니다.

 

부천 원미경찰서 관계자는 SBS와 통화에서 "검거 이후 범죄 여부에 대해 사실 확인을 진행하느라 수사 결과를 지금 알리게 됐다"며 "현재 이 남성을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