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수술 후 배에서 튀어나온 '실리콘'…병원 반응 '황당'

bySBS

<앵커>

 

한 남성이 종합병원에서 맹장수술을 받았는데, 한 달 뒤 수술 부위로 실리콘 관이 튀어나온 것을 발견했습니다. 10센티미터 길이의 배액관을 들고 병원 응급실을 찾았지만 병원 측 반응이 황당합니다.

 

G1 최경식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맹장염 수술을 한 김 모 씨는 최근 자신의 배를 보다 화들짝 놀랐습니다.

 

배꼽 아래 수술 후 봉합한 부위에서 1센티미터 길이의 실리콘 소재로 된 관이 튀어나왔기 때문입니다.

 

몸 안에서 발견된 관은 상처 부위의 고름 등을 빼내기 위해 수술 당시 꽂아둔 실리콘 소재의 배액관이었습니다.

 

그러나 병원 측은 별문제가 아니라는 반응입니다.

 

[담당 의사 : (의료진이) 상처까지 벌려봤다고 했는데 안 보인다고 했었거든요. '그러면 거즈를 뗄 때 묻어서 버려졌나 보다' 이렇게 생각한 거죠. 이건 별 문제 안 되는 겁니다.]

 

병원 측이 수술 당시 배액관이 없어진 사실을 알았지만 찾아봐도 없자 대수롭지 않게 넘긴 겁니다.

 

더욱이 인체에 해가 없다는 이유로 의료상 과실로도 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담당 의사 : 이런 걸 두고 과실이라고 하면 외과 의사 할 사람 없습니다. 못 찾은 거야 저희 불찰일 수 있죠. 하지만 이게 뭐 사람 죽고 사는 문제는 아니고.]

 

병원 측의 황당한 변명에 김 씨는 말문이 막혔습니다.

 

[김 모 씨/피해자 : 일체의 사과도 없고, 오히려 병원 측의 과실인데도 불구하고 요금도 다 저희가 지불했습니다.]

 

한 달 넘게 몸 안에 지니고 있던 실리콘을 들고 병원 응급실에 찾아간 김 씨는 결국 추가 진료비 10만 원을 더 내고 발길을 돌려야만 했습니다.

 

(영상취재 : 홍성백 G1)

 

[G1 최경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