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브스타

배우 이기홍, 할리우드에서 한국 이름으로 활동하게 된 계기 '재조명'

bySBS

할리우드에서 활약 중인 한국계 배우 이기홍이 내한한 가운데 그가 한국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유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이기홍은 지난 2015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홍 리(Ki Hong Lee)'라는 한국 이름으로 활동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습니다.

배우 이기홍, 할리우드에서 한국 이름

당시 이기홍은 "내 이름 '기홍 리'는 완전히 한국 이름이라 이름을 바꿀까 생각도 했지만, 누군가의 인터뷰를 보고 생각을 고쳤다"며 여배우 우조 압두바의 일화를 말했습니다.

 

미국 드라마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으로 유명해진 우조 압두바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아무도 내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한다"라며 개명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러나 우조 압두바의 어머니는 "사람들은 도스토예프스키나 차이코프스키 같은 어려운 이름도 배워서 제대로 발음한다"며 "네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는 법도 그들이 배우게 하면 되지 않을까?"라고 딸을 설득했습니다.

 

이 일화를 들은 이기홍은 이름을 바꾸지 않고 사람들에게 직접 이름을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겁니다.

배우 이기홍, 할리우드에서 한국 이름

이기홍은 "그녀의 일화를 듣고 '맞아, 저거야!' 싶었다"며 "남들 때문에 내 이름을 바꿀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기홍은 영화 '메이즈 러너' 시리즈에서 미로의 지도를 완성하는 러너 팀의 리더 '민호' 역을 맡아 전 세계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배우 이기홍, 할리우드에서 한국 이름

전편에 이어 이기홍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17일 개봉합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출처=유튜브 'CA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