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장보기 겁난다"…
북극 최강 한파에 식품 물가 '영향'

bySBS

<앵커>

 

경제부 정경윤 기자와 경제 뉴스 알아보겠습니다. 설 선물세트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최근 김영란법이 개정돼서 선물값 상한선이 달라지지 않았습니까? (네,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올라갔습니다.) 좀 변화가 있습니까?

 

<기자>

 

지금 마트 가시면 5만 원 이상의 선물세트를 굉장히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매출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데요, 김영란법이 개정되기 전, 지난해 설과 비교해 보면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대형마트에서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판매 매출을 보니까 사과, 배 과일 세트는 150%, 한우 세트는 125% 늘었습니다. 그만큼 비싼 선물세트가 많이 팔린 거죠.

 

가격대별로 보면 5만 원 미만 세트는 81%, 5에서 10만 원은 41% 정도 늘었습니다. 지난해에는 이 구간은 매출이 마이너스였는데, 올해는 크게 늘어난 셈입니다.

 

특히 한우 선물세트가 인기인데요, 5만 원 이하는 보기 힘들 정도였습니다. 프리미엄 상품들이 나오고 있는데, 혹시 '흑우'라고 들어보셨나요? 몸통이 검은색이고 제주 지역에서 2천 마리 정도만 키우는 귀한 소라는데요, 저도 이번에 처음 봤는데, 10만 원 이하 세트는 지난주부터 판매하기 시작해서 예상 물량이 다 팔렸고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백화점에서는 1등급 한우 2kg에 9만 9천 원 세트가 나와서 화제입니다. 다른 곳에 비해 저렴해서 한 명당 2세트까지만 살 수 있다고 합니다.

 

소비자들도 명절 선물로는 값이 싼 수입산보다 국내산을 선호하기 때문에 유통업체와 농가에서도 저마다 설 선물세트 차별화 전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앵커>

 

그동안 수입산 때문에 우울했던 우리 농가들이 이번 설에는 활기를 찾는 것 같네요. 그런데 요즘 식품 가격이 크게 올라서 소비자들이 걱정이라고요?

 

<기자>

 

서울을 '서베리아'로 만든 북극발 최강 한파가 이렇게 식품 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장보기 겁난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입니다.

 

채소 가격부터 보면 한 달 전 2천 9백 원이던 배추는 3천 1백 원을 넘겼고요, 애호박, 풋고추도 보시다시피 많이 올랐습니다. 한동안 폭설에 한파가 이어졌는데, 아무리 난방을 하고 담요를 덮어놔도 작물이 냉해를 입기 때문에 피해가 크다고 합니다.

 

수산물도 마찬가지입니다. 물오징어, 고등어, 갈치 같은 생선들은 최근 풍랑주의보가 잦아서 배들이 바다에 조업을 나가지 못했고, 그러다 보니 물량이 줄고 가격이 올랐습니다.

 

돼지고기 삼겹살 가격은 사육 마릿수가 늘어서 가격이 낮아졌지만, 한우는 1등급 등심 가격이 올랐는데요, 아무래도 설 선물세트용 수요가 늘면서 가격도 좀 오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식품 물가가 이렇게 오르면 소비자들이 설 성수용품 마련하기가 만만치 않겠는데요, 가격은 얼마 정도로 예상하면 될까요?

 

<기자>

 

전통시장에서 설 성수품을 구입하면 22만 원에서 25만 원 정도, 마트는 30만 원 안팎으로 예상됩니다.

 

4인 가족 기준에 35개 품목을 사는 가격인데, 물가가 크게 올랐다면서 정말 이 정도에 그칠까 궁금하실 것 같은데요, 설 2주 전인 2월 1일부터는 정부가 배추나 무, 사과, 육류 같은 10대 성수품을 평소보다 1.4배 더 많이 공급할 계획이어서 가격은 좀 안정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 추가로 나오는 물량은 주로 시장에 풀리는 거라서 마트에서는 시장에서 만큼의 가격 하락 효과를 보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특히 가격 비중이 큰 소고기나 돼지고기 같은 육류는 시장이 마트보다 최대 35%까지 저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대로 시장보다 마트에서 구입했을 때 저렴한 품목들도 있거든요. 쌀이나 밀가루, 청주같이 제품들은 마트가 좀 더 싼데요, 요즘은 이런 가격 정보에 주차나 편의 시설 정보도 마음만 먹으면 다 찾아볼 수 있으니까요.

 

이번 설 준비는 어디서 어떻게 할지 현명하게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