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여야, 김영철 방남 충돌…민주 "내로남불" vs 한국 "점입가경"

bySBS

여야, 김영철 방남 충돌…민주 "내로

2010년 천안함 폭침 배후로 지목된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한 북측 고위급 대표단 단장에 지명된 것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부위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4년에도 남북군사회담 대표로 방남했지만 당시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은 '대화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는 점을 집중 거론하며 보수진영이 무분별한 공세에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추미애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보 무능 세력에 불과한 한국당은 자기 나라 잔치에 재 뿌리는 행동을 즉각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번 일을 핑계 삼아 국회를 또다시 정쟁의 장, 민생입법 거부의 핑계로 삼으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다만 당 내부에서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할 때 김 부위원장의 방남이 부담이라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도 김 부위원장 방문에 대해 "우려는 있지만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평화는 지켜져야 한다"며 민주당 입장에 적극 동조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을 천안함 폭침 당사자로 단정 지으며 김 부위원장이 한국 땅을 밟는 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결사반대' 배수진을 치고 나섰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북한 김정은의 남남갈등, 한미 이간책동에 부화뇌동하는 친북 주사파 정권의 최종목표는 결국은 연방제 통일인가"라고 물으며 문재인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청와대를 항의 방문한 김성태 원내대표는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한을 즉각 철회하라"며 "우리 땅을 밟는 즉시 긴급 체포해 군사법정에 세워야 할 김영철을 문재인 대통령이 받아들인다면 친북 정권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국당은 '김영철 방한 절대 불가' 입장을 담은 결의문을 청와대에 전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의 주범으로 국군 통수권자가 해군 46명을 살해한 전범을 만나 대화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이는 대한민국과 우리 군, 국민을 능멸하고 모욕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부위원장의 방남을 둘러싼 극심한 갈등으로 국회 일부 상임위는 파행하거나 반쪽 운영됐습니다.

 

애초 법안 심사를 위해 예정된 운영위는 위원장인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긴급 출석을 요구하며 20분 만에 갑자기 정회, 민주당 지도부의 거센 반발을 샀습니다.

 

정보위 역시 한국 당 측 요구로 간담회 형태로 소집됐지만 여야 의원 모두 불참해 제대로 열리지 못했습니다.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