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오늘 하루 컬링장으로 변신한다!

bySBS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오늘 하루 컬링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오늘(26일) 하루에 한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전 국민의 관심을 모은 컬링 경기장으로 변신합니다.

 

서울시는 오늘 오후 서울시청 스케이트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강윤미 전 선수,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팀 국가대표 상비군 민병석 선수, 우창윤·박마루 서울시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이색 컬링 경기가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행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를 패럴림픽으로 이어지게 하고자 시가 마련한 '2018 평창패럴림픽 붐업 페스티벌'의 하나로 진행됩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오늘 하루 컬링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는 일반 시민 누구나 컬링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장애인 바이애슬론 등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장애인 동계스포츠 종목도 만날 수 있습니다.

 

오늘 행사는 오후 2시 30분 장애인 아이스하키 시범 경기, 오후 3시 휠체어컬링 이벤트 경기, 오후 4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동계패럴림픽 홍보 부스와 시범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이뤄집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