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30년 구형' 몰랐던 박근혜,
소식 듣고도 '무반응'

bySBS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결심공판이 있었지만 박 전 대통령은 불출석했지요. 검찰이 징역 30년의 중형을 구형한 내용을 한동안 알지 못했던 건데 교정당국이 오후 늦게 알린 뒤에도 별다른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기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구치소 독방에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신문이나 방송을 전혀 접하지 않은 채 외부와의 접촉을 끊고 있습니다.

 

1심 결심공판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은 건강상의 이유로 재판 출석이 어렵다는 내용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재판정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끝날 때까지 검찰이 자신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천 185억 원을 구형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후 늦게 교정 당국으로부터 구형 소식을 들었지만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정 당국은 박 전 대통령이 평소와 다름없이 소량의 식사를 했고 건강상의 문제도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징역 10년 이상 중형이 구형되면 심리 상담을 실시하는 관례에 따라 구치소 측은 오늘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심리 상담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선변호인들의 접견을 계속 거부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오늘 열린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등에 대한 재판 준비기일도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이후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4월 6일로 예정된 선고일에도 출석을 거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