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픈 현실

bySBS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내 이름이 어때서… 청년들의 가슴 아

2005년 개명 절차가 간소화되면서, 최근 10년간 150만 명이 개명 신청을 했습니다. 2,30대는 취업 때문에 개명을 고민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름이 촌스럽거나, 부정적인 인상을 주는 특정 인물을 연상시키거나, 혹은 사주에 안 좋다는 이유로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개명을 고민합니다.

 

그러나 실제 주요 대기업 9곳에 물어본 결과, 모든 기업으로부터 이름은 전혀 채용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답변이 나왔습니다.

 

기획 하현종, 채희선, 박해정 인턴 / 그래픽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