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경기 관람 나선 김정숙 여사

bySBS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한창인 가운데 '유쾌한 정숙씨' 김정숙 여사가 발 벗고 응원에 나섰습니다.

 

김 여사는 동계올림픽에 비해 다소 관심도가 낮은 패럴림픽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하고 활발한 응원하고 있습니다.

 

김 여사는 지난 13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휠체어컬링 한국과 스위스의 경기장에 등장했습니다.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이날 김 여사는 휠체어컬링 대표팀 서순석 주장, 방민자 선수의 가족들과 경기를 관람하며 함께 웃고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 여사는 앞서 지난 9일 패럴림픽 개막식 참석을 시작으로 10일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남자 7.5km와 스프린트 여자 6km 결선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김 여사는 경기를 보며 "사람을 안다는 것은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라며 "경기를 직접 보면서 더 가까이 느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 11일 아이스하키 한국과 체코 경기에서는 대표팀 주장 한민수 선수 가족들과 함께 열띤 응원을 펼쳤습니다.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또 경기 1피리어드가 끝나고는 하키팀 대기실을 찾아 선수들에게 주먹으로 하이파이브를 하며 응원했습니다.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경기 관람을 다니는 중간 김 여사는 경기장 안팎 청소 등을 돕는 어르신 봉사자 10명을 초청해 점심을 함께 먹기도 했습니다.

 

하루 일정의 대부분을 패럴림픽 대회 일정에 맞추고 곳곳을 누비는 김 여사의 움직임에 누리꾼은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열기 저조한 패럴림픽 응원 위해 전

지난 9일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으로 전한 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패럴림픽 기간에 가능한 모든 경기를 참관할 예정"이라며 "청와대 직원들도 업무에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경기를 참관할 수 있도록 적극 권장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