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스브스뉴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피에 예술을 더하다

bySBS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마시기엔 너무 아까워"… 평범한 커

차가운 음료 위에 식용색소로 정교한 그림을 그리는 ‘크리마트’.

 

이 크리마트에 자신의 생각을 담는 남자가 있습니다.

 

바로 바리스타 이강빈 씨.

 

그의 커피에는 사회적 메시지부터 정치적 이슈까지 여러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이 씨는 이런 크리마트가 단순한 커피를 넘은, ‘바리스타의 마음을 담는 하나의 예술’이라고 말합니다.

 

글·구성 이규민·이규희 인턴 / 그래픽 김민정 / 기획 채희선 김유진

 

(SBS 스브스뉴스)

 

[채희선 기자 hschae@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