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신사적 행위' 도마 오른 양의지…심판에 불만 폭발?

bySBS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가 고의 낙구로 인해 상벌위원회에 회부됐습니다.

 

오늘(11일) 오전 KBO 측은 "12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양의지의 비신사적 행위 여부를 심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양의지는 앞서 지난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고의로 공을 받지 않고 심판에게 날아가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날 양의지는 7회말 교체된 투수 곽빈의 연습구를 피했고, 뒤에 서있던 정종수 주심이 공에 맞을 뻔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곽빈이 연습구를 던지자 양의지는 몸을 슬쩍 피하며 공을 받지 않았으나 이 공은 뒤에 서 있던 정종수 주심에게 향했습니다.

 

다행히 공은 정 주심 다리 사이로 날아가 백네트로 튕겼고, 정 주심은 양의지를 한참 지켜봤습니다.

 

이 모습을 본 김태형 감독은 양의지를 더그아웃으로 불러 주의를 줬습니다.

'비신사적 행위' 도마 오른 양의지…

양의지가 일부러 공을 피했다는 의혹을 받는 건 앞선 타석 때문입니다.

 

양의지는 앞서 7회초 공격에서 양의지는 삼성 투수 임현준에게 삼진을 당했습니다.

 

정 주심이 초구 바깥쪽 공에 스트라이크를 선언하자 양의지는 격하게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일부 야구 팬들 사이에서는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은 양의지가 일부러 공을 피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양의지는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일부러 공을 피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지만, KBO는 양의지의 행동에 대해 경기운영위원과 정 주심에게 경위서를 받고 사건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KBO 측은 오늘 내부 회의가 끝난 뒤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상벌위원회도 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영상편집=김보희, 사진=두산베어스 홈페이지)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