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던 여성의 S.O.S 알아챈 경찰

bySBS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

남자친구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하던 한 여성의 구조 신호를 알아챈 경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페이스북 '경기남부경찰' 라이브 방송에서는 경찰에 접수된 전화 신고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최근 경기남부청에는 한 여성으로부터 신고 전화가 접수됐습니다.

 

신고자는 차분한 목소리로 "여기 XX 육교 있는 XX역 근처 모텔"이라며 위치를 설명하더니, "자장면 2개만 가져다 달라"고 뜬금없이 배달 요청을 했습니다.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

전화를 받은 경찰은 "자장면이요?"라고 묻고 잠시 생각하더니, "혹시 남자친구에게 맞았냐"고 조심스럽게 물었습니다.

 

자신이 처한 상황을 설명할 수 없었던 신고자는 "네"라고 단답형으로 대답했습니다.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

상황을 파악한 경찰은 "자장면 집인 척하면서 저한테 말씀하시면 된다"며 정확한 모텔 이름을 다시 한번 물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신고 장소를 파악하고 신고자에게 "502호 가서 똑!똑!똑! 두드리면 문 열어달라"고 안내했습니다.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

경찰은 전화를 끊기 전까지 "자장면 빨리 갖다 드린다고 하세요, 남자친구한테"라며 신고자를 안심시켰습니다.

 

자칫 장난 전화로 치부될 수 있었던 전화였지만, 신고를 받은 경찰이 빠르고 센스있게 대처한 겁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소름 돋았다", "정말 대단한 순발력이다"라며 신고를 받은 경찰을 칭찬했습니다.

 

이날 라이브에서 경찰은 112에 신고했을 때는 가장 먼저 위치를 말하는 게 구조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위치를 알릴 때는 특히 주변에 있는 건물이나 은행, 간판 등 상호를 말하는 게 좋습니다.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

또 누군가에게 납치돼 허허벌판에 떨어져 위치를 모를 때는 주변에 있는 전봇대를 찾아 '전봇대 번호'를 보고 경찰에 알려주면 된다는 팁도 공개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경기남부경찰 페이스북)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