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호통 판사' 천종호,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피해자 근황 공개

bySBS

'호통 판사' 천종호, '부산 여중생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담당 판사이자 '호통 판사'로 유명한 천종호 판사가 피해 여학생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천종호 부산지방법원 부장판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인연을 맺은 피해 여학생 H양과의 재회 소식을 알렸습니다.

 

천 판사는 "부산여중생 폭행 사건의 피해자인 H가 어버이날이라며 사무실을 찾아왔다. 두 달만의 만남이다"라며 "아이의 손에는 작은 카네이션이 들려있었다"며 "아이는 수줍은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꽃을 내밀었다"고 전했습니다.

 

H양이 전한 카네이션을 본 천 판사는 "꽃이 예뻤고, 머리가 가지런히 정리된 아이가 너무 예뻤다"고 적었습니다. H양은 어버이날을 맞아 자신의 사건을 맡았던 천 판사를 직접 찾아 감사의 인사를 전한 겁니다.

 

천 판사는 "학교를 잘 다니고 있다고 하니 마음이 놓였다"며 "저녁 식사를 한 뒤 작은 선물을 주었다. 총총걸음으로 지하철역을 향해 가는 아이가 기특했다"고 H양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호통 판사' 천종호, '부산 여중생

H양의 깜짝 방문에 천 판사는 "뜻밖의 카네이션에 반해 오랜만에 마음의 평온을 되찾는다"라고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앞서 H양은 지난 2월 천 판사에게 "세상에서 제일 감사한 분"이라고 편지를 써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은 지난해 9월, 부산 사상구의 한 공장에서 10대 청소년 3명이 한 여중생을 철골 자재와 벽돌 등으로 집단 폭행한 사건입니다.

 

당시 폭행으로 인해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H양의 사진이 SNS에 공유되면서 공분을 샀습니다.

 

천 판사는 지난 2월 이 사건을 맡아 피의자 3명에게 소년보호재판에서 내릴 수 있는 보호처분 중 가장 무거운 벌인 소년원 송치 처분 결정을 내렸습니다.

'호통 판사' 천종호, '부산 여중생

한편 천 판사는 지난 2013년 방송된 SBS 다큐멘터리 '학교의 눈물'에 등장해 학교 폭력 사건을 판결하면서 가해 학생들에게 단호하게 호통치는 모습을 보여 '호통 판사'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천종호 판사 페이스북, '학교의 눈물' 화면 캡처)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