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임신한 특수교사에 "예쁜 아이 사진만 봐"…교장 발언 논란

bySBS

<앵커>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이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해서 부모들이 교육청에 진정을 냈습니다. 장애우 담당 교사한테 임신했을 때는 예쁜 아이 사진만 보라고 했다는 겁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초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장애아들로 이뤄진 특수학급 학부모 10여 명에게 임신한 특수교사가 휴직한 일을 설명했습니다.

 

여기서 한 말이 문제가 됐습니다.

 

[A초등학교 특수학급 학부모 : '임신했을 때는 좋은 것만 봐야 한다. 자기 와이프도 교사인데 임신했을 때는 예쁜 아이들 사진만 보고 있더라' 너무 화가 났고 상처가 됐고.]

 

학부모들은 장애아를 비하하는 발언이고 임신한 교사는 장애아를 가르치면 안 되는 거냐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교장의 발언이 단지 오해나 실수가 아니라는 겁니다.

 

2016년 말 문제의 발언을 한 교장이 부임한 이후 특수학급의 방과 후 활동과 일반학급과의 통합교육 모두 축소됐다는 겁니다.

 

[A초등학교 특수학급 학부모 : '중증 아이들 때문에 선생님들이 너무 고생하신다' 그러면서 '어머님들 너무 어디 가서 여기 좋다고 소문내지 마시라고']

 

학교장은 과하게 운영된 수업을 조정한 것뿐이고 비하 발언이라는 주장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A초등학교 교장 : (특수교사) 이 분이 서른일곱 살이셔. 그때 또 쌍둥이를 임신했어요. 그 표현이 특수 장애아들이 모자라고 이런 개념이 아니고, 선생님을 편하게 해줬다는 표현을 그렇게…]

 

특수학급 학부모들이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한 가운데 한 중증 장애아의 학부모는 국가인권위에 진정을 내고 아이의 등교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백운 기자 cloud@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