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고백…남자친구 "피해자가 왜 숨나"

bySBS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고백

SNS상에서 '비글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양예원은 16일 자신의 SNS와 유튜브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을 올렸습니다.

 

양예원이 털어놓은 사연은 다음과 같습니다. 3년 전, 배우를 꿈꾸던 양예원은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일을 구했고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습니다.

 

당시 스튜디오 실장이라는 사람과 '콘셉트 촬영 5회'를 계약했고, 실장은 "연기를 한다 하니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주겠다.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며 양예원에게 섹시 콘셉트를 강요했습니다.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고백

문제의 촬영 날, 양예원이 스튜디오에 들어서자 스태프들은 문에 이중삼중으로 자물쇠를 채웠고 오로지 남자 스태프 20명만 있는 스튜디오에서 양예원은 성기가 보이는 속옷을 입은 채 사진을 찍어야 했습니다. 양예원이 거부 의사를 밝히면 스튜디오 내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실장은 "너한테 손해배상 청구하고 고소하면 감당하지 못할 수준일 것"이라며 "너 배우 데뷔도 못 하게 만들 것"이라고 협박했습니다.

 

양예원은 '여기에서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 살아서 나가자'라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했습니다. 양예원은 "스태프로 참여했던 남자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가슴과 성기도 만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예원은 결국 5번의 촬영을 하는 동안 5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내내 울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이후 양예원은 하루도 마음 편히 살지 못하고 사진이 혹시라도 공개될까 불안에 떨며 살아야 했고, 결국 배우의 꿈도 버렸습니다.

 

하지만 지난 8일, 한 성인 사이트에 양예원이 당시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고, 성희롱 댓글과 메시지도 이어졌습니다.

 

양예원은 "정말 죽고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 남자친구 동민이가 보면 날 어떻게 생각할까. 부모님이 알게 된다면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 내 동생들, 아직 사춘기인 내 남동생이 보게 된다면 얼마나 큰 충격을 받을 것이며 다시는 날 보려 하지 않겠지 하는 생각이 다 들었다"며 최근 3차례 몹쓸 생각까지 했다가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예원의 고백을 본 남자친구 이동민은 17일 SNS를 통해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었다. 하지만 예원이에게 이런 큰 아픔이 있었다는 거에 너무나 화가 나고 속상하고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다"라며 "무엇보다 힘든 것은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 끼 먹지 않고 잠도 한숨 못 자고 나쁜 생각까지 하는 예원이의 모습을 보는 것"이라고 여자친구의 아픔에 공감했습니다.

 

그는 이어 "예원이에게도 말했듯이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냐. 그러지 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 하고, 이렇게 아파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혹시나 다른 피해자분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 말아라. 부끄러워하지 말아라. 그만큼 힘들었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 봤으면 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양예원과 자신에게 연락을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고백

한편 양예원의 고백 이후 비슷한 방법으로 성범죄를 당한 배우 지망생 이 모 씨 등 피해자들의 고백이 댓글을 통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유튜브 '비글커플')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