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방탄소년단, 2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 수상

bySBS

방탄소년단, 2년 연속 '빌보드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 (Billboard Music Awards, BBMA)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수상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현지 시각으로 20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지난해에 이어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습니다.

 

이 시상식에서 한국 가수가 수상하기는 2013년 '강남스타일'로 '톱 스트리밍 송'의 비디오 부문상을 받은 싸이가 있으며 2년 연속 수상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입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도 이 부문에서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의 팝스타들을 제치고 수상해 세계적인 인기를 보여줬습니다.

 

이 부문은 지난 3월까지 1년간 빌보드 '소셜 50' 차트 랭킹과 주요 SNS에서의 팬 참여 지수 등의 실적과 14~20일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가 가려졌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수상에 이어 이 자리에서 최근 발표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 무대를 세계 팬들에게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아시아 가수가 이곳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이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고의 영예인 '톱 아티스트'상은 에드 시런에게 돌아갔습니다.

 

시런은 '톱 핫 100 아티스트',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 '톱 남성 아티스트'까지 받아 6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본상에 해당하는 '빌보드 차트 어치브먼트 어워드'는 카밀라 카베요가, 신인상인 '톱 뉴 아티스트' 상은 칼리드가 받았습니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차트에 기반해 트렌드를 반영하는 가장 대중적인 시상식으로 꼽힙니다.

 

지난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등을 측정해 후보를 선정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