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는 '홍탁집' 아들

bySBS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권상훈 씨가 최근까지 멘토였던 요리연구가 백종원에게 매일같이 연락한다는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서울 회기동 벽화골목에 위치한 닭 요릿집에 들른 장면이 전파를 탔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제작진은 백종원에게 닭볶음탕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지 않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백종원은 "닭볶음탕이야"라며 "오늘 아침에도 홍탁이에게서 연락이 왔다. 5시 50분에. 그 친구 때문에 잠을 못 자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백종원은 "그만하란 소리 못하겠다. 새벽 5시에 출근 인증, 그로부터 한 시간 후에 육수 올리기 인증, 오전 11시에 장사 준비 인증, 저녁 11시에 마감 인증, 저녁 11시 반쯤 퇴근 인증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권 씨가 성실해진 모습은 좋지만 백 대표가 걱정되기도 한다는 MC의 말에 백종원은 "그래서 뒤로 갈수록 내가 점점 말이 없어진다"며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몸에 밸 때까지 놔두는 거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앞서 지난해 말 권상훈 씨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다소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최근 방송을 마친 권상훈 씨는 자신의 SNS에 방송 전과 달라진 모습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방송 끝나고도 백종원에게 매일 연락하

(구성=이선영 에디터,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