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지만원 5·18 망언' 거센 후폭풍…한국당 "당 입장 아냐"

bySBS

나라 밖에서 이러면 나라 안이라도 제대로 되어야 할 텐데 정치권에서 나온 망언에 후폭풍이 거셉니다.


[지만원 : 5.18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다. 전두환은 영웅이다. 전두환의 순발력과 용기가 아니었다면….]


그저께(8일) 국회 5.18 공청회에서 지만원 씨가 한 말입니다. 이뿐 아니라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에 후폭풍이 거센데요, 여야 가리지 않고 비판을 쏟아내자 한국당은 '당의 입장이 아니라'며 한 발 빼는 모습입니다.


신승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 내용>


그저께 국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는 극우 인사 지만원 씨뿐만 아니라 지 씨에게 판을 벌여준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망언 수준의 왜곡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 :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10년, 20년 후에 그게 5.18 민주화운동으로 변질이 됐습니다. 다시 한번 뒤집을 수 있는 때가 된 거 아니겠습니까?]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종북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비난 여론이 폭주했고 "배설에 가까운 망언", "망조라는 이름의 열차를 탔다"는 정치권의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이경/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날조해 유공자들을 모욕한 의원들을 출당 조치하는 등 당의 명확한 처신이 있어야 합니다.]


[정호진/정의당 대변인 : 국회를 수구 우익세력의 놀이터로 삼고자 멍석까지 깔아주며 국회 모독에도 동조하고 있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그저께(8일) 공청회는 당의 입장과 다르다면서도 역사적 사실의 다양한 해석에 대해 정치권이 갈등을 조장하는 것 아니냐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5.18 폄훼가 한국당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문제 의원들을 출당시키라고 요구했고 정의당은 해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