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울컥'한 청년 "정권 바뀌었지만…"

bySBS

어제(1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민사회단체 대표 간담회에서 한 청년단체 대표가 눈물을 보였습니다. "정권이 바뀌었지만 정부의 청년 정책이 달라진 게 없다"고 토로하며 벌어진 일입니다.


어제(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간담회는 '국민과 함께! 국민의 눈높이로, 국민의 마음으로'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사회 각계를 대변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취지에서 마련됐습니다. 보수·진보 등 80여 단체가 참석해 허심탄회한 분위기 속에 평소 정부의 정책에 대해 느꼈던 아쉬움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엄창환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는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 후 진행된 참석자들의 주제발표 시간에 발표자로 나서 '청년기본법'에 대한 의견을 밝혔습니다.


엄 대표는 "전국에 있는 청년들이 모여서 청년기본법 제정을 하자고 일반인 서명운동을 벌이고 국회에 전달한 내용도 있지만, 2년이 지나도록 '될 것'이라는 이야기만 들었을 뿐 무엇이 쟁점이고 무엇 때문에 되지 않는지 전혀 알 길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SBS

엄창환 대표 발언을 듣는 문재인 대통령.

엄 대표는 "정권이 바뀌고 청년들은 수많은 기대를 했지만 결과적으로 볼 때 아직까지 정부가 청년 문제를 인식하는 방식은 대개 단편적"이라며 "사회 이슈에 따라서 때로는 비정규직 문제였다가 때로는 젠더 문제 정도로만 해석이 될 뿐, 청년의 삶 전반을 진중하게 해석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이전에 수많은 부처와 수많은 (청와대) 비서관님들을 만났다. 그때도 이런 이야기들을 많이 드렸으나 사실상 위원회도 없고, 담당 비서관도 없고, 담당 부서도 없어서 이것들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어떤 것들이 쟁점인지, 저희는 전혀 전해 들은 바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발언 마지막 부분에서 "우리 세대에게는 숙의를 할 수 있는 시간도 부족하고 그걸 자체적으로 행할 수 있는 자원도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청년들이 과소대표되어 발생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것들을 대통령이 좀 챙겨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다 감정이 북받쳐 울먹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영상 픽' 입니다.


(영상취재 : 최진화,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