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마지막 결심한 20대 청년 붙잡은 한 시민의 '진심 어린' 포옹

bySBS

SBS

다리 아래로 뛰어내리려던 청년을 꼭 안아주며 말린 한 시민의 모습이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어제(1일) '강원도민 TV' 유튜브 채널에는 강원도 춘천시 우두동 소양 2교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20대 남성 A 씨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지난달 29일 밤 11시 20분쯤 위태롭게 다리 난간을 붙잡고 있는 A 씨는 하염없이 강물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금방이라도 난간을 넘어갈 듯 아슬아슬한 모습입니다.

SBS

그때 우연히 다리를 지나던 시민 B 씨가 A 씨를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그에게로 향합니다.


A 씨가 놀라지 않게 천천히 그의 뒤로 다가간 B 씨는 A 씨를 안아주며 한참을 다독입니다.

SBS

이 상황을 CCTV로 지켜보던 춘천 시청 직원은 재빨리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당황한 A 씨가 난간 밖으로 몸을 던지려 합니다.

SBS
SBS

B 씨는 A 씨를 필사적으로 붙잡으며 시간을 벌었고, 이 덕분에 경찰은 A 씨를 무사히 구할 수 있었습니다.


B 씨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A 씨의 안전을 부탁한 뒤 유유히 자리를 떠났다고 합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더는 힘들지 않으셨으면. 이 청년을 구해준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좋은 날이 꼭 오셨으면 좋겠다" 등 따뜻한 위로를 건네고 있습니다.


'영상 픽'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