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안 떨어지려고 발버둥'…광주 클럽 붕괴 CCTV 공개

bySBS

<앵커>


2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친 광주 클럽의 복층 붕괴 사고는 불법 증축에 따른 사고일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죠. 복층이 무너져 내릴 당시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사람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복층 구조물은 순식간에 아래층의 사람들을 덮쳤고, 위에서는 떨어지지 않으려 애를 쓰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KBC 고우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화려한 조명 아래 몸을 흔드는 사람들 위로 갑자기 나무 패널이 내려앉습니다. 두 팔로 받쳐보지만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위에 있던 사람들은 떨어지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칩니다.


광주시 치평동의 한 클럽 복층 구조물의 일부가 무너지던 당시 CCTV가 공개됐습니다.


합동 감식 결과 천장과 2층 바닥을 연결하는 철제 프레임에서 용접이 떨어지며 복층 구조물의 바닥이 주저앉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무너진 구조물이 불법으로 증축된 점에 집중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송기주/광주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불법 증축 내지는 개축이 일부 확인된 건 사실입니다. 그런데 정확한 사실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관할 구청에 신고한 108㎡보다 77㎡나 넓은 크기의 복층 구조물을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광주 서구청은 불법 증축 사실을 몰라 문제 삼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해당 클럽의 면적이 넓지 않다 보니 우선순위에 밀려 집중 점검을 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클럽 공동대표 3명에 이어 관계자 1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추가로 입건하고, 구청 관계자들을 상대로 증축 과정에서 위법 사항이 없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