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4호선 전동차에 현금 1억 원 든 쇼핑백…주인 찾아줘

bySBS

SBS

서울 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에서 현금 1억 원이 든 쇼핑백이 발견돼 경찰이 주인을 찾아 돌려줬습니다.


25일 경찰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24일 오전 10시30분쯤 서울 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에 정차한 전동차 안에서 현금 1억 원이 든 쇼핑백을 사회복무요원이 발견해 역무원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발견 당시 쇼핑백 안에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담긴 1만 원권 2천500장, 5만 원권 1천500장이 들어 있었습니다.


쇼핑백을 잃어버린 사람은 경기 고양시에서 환전소를 운영하는 중국동포 A(31)씨였습니다.


A씨로부터 '열차 안에서 쇼핑백을 잃어버렸다'는 유실물 신고를 접수한 명동역 측은 상행선 종점인 당고개역에 이같은 사실을 알렸습니다.


범죄 연루 가능성을 의심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분실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A씨는 한국 돈 2억 원을 서울 명동에 있는 환전소에서 중국 위안화로 바꾸려고 지하철을 탔는데, 명동역에서 내리면서 1억 원이 든 쇼핑백을 실수로 놓고 내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 증거로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환전소 금고에서 현금을 꺼내 쇼핑백에 담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화면과 환전소 등록증 등을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A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쇼핑백을 돌려줬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