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수입차 신차 공습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확 바뀐 얼굴, 더 강력해진 심장

by서울경제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확 바뀐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확 바뀐

최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모델은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다. 지난 1970년 첫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만 170만대를 넘어선다. 40여년 레인지로버의 역사가 곧 럭셔리 SUV의 역사다.

 

5년 만에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온 뉴 레인지로버는 기존 모델이 가지고 있던 디자인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곳곳에 세심한 변화를 주는 식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가장 큰 변화라면 전면부를 꼽을 수 있다.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프런트 그릴과 올 라운드 LED 헤드램프로 고급스러움을 높였다. 특히 올 라운드 LED 헤드램프는 에너지 효율이 높을 뿐 아니라 태양광에 가까운 빛을 발산해 야간 주행 시 운전자의 피로감을 혁신적으로 감소시켜 준다.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확 바뀐

실내 공간도 고급스러움과 안락감을 대폭 높였다. 시트 제어 스위치의 위치를 도어 패널로 변경해 편리하고 직관적으로 시트를 제어할 수 있도록 바꿨고 핫스톤 마사지, 전동식 헤드레스트 등 다양한 기능도 새로 넣었다. 뒷좌석 독립 시트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안락함을 자랑한다. 버튼 하나로 간단하게 제어 가능한 전동식 전개 센터 콘솔은 평상시에는 2개 좌석과 완벽히 연결돼 성인 3명이 탑승할 수 있는 넓은 뒷좌석 공간을 제공한다.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 모두 주행 성능을 더욱 강화했다. 레인지로버만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SDV8 터보 디젤 엔진은 339마력의 최고출력을 뿜어낸다. 육중한 덩치가 무색하게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9초에 불과하다. 가솔린 모델에 탑재된 V8 슈퍼차저 엔진은 최고출력을 기존의 510마력에서 525마력으로 끌어올렸다. 큐 어시스트 기능을 작동시키면 교통 정체 시 앞차와의 거리를 인식해 정차 후 재출발도 가능하다. 하차 모니터링 시스템은 뒷좌석 탑승객의 안전도 챙긴다.

 

디젤과 가솔린 모델 모두 스탠더드와 롱휠베이스 두 가지 세부 모델 중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1억8,750만~3억1,200만원.

 

/조민규기자 cmk25@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