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나, "동생 니키타도 의료사고···한예슬 보고 용기 얻어"

by서울경제

미나, "동생 니키타도 의료사고···

가수 미나가 동생 니키타의 의료사고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26일 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동생인 니키타와 한 매체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하며 “요즘 의료사고로 말이 많은데 내 막내동생도 비슷한 일을 당해서 여자인데 차마 보이기 힘든 얼굴 흉터를 힘들게 공개하며 용기를 내어 세상에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미나는 “제 동생 니키타(심성미)는 2년 전 병원에서 시술을 받다 양쪽 뺨에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다”며 “밝고 쾌활하던 제 동생은 우울증과 상처의 후유증으로 하루하루를 고통 속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의 진심 어린 사과와 보상은 미뤄지고 혼자 치료와 고통, 모든 걸 혼자서 감내해야 하는 동생이 안쓰럽기까지 한다”며 “언니로서 힘이 돼주지 못해 항상 미안했는데 많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알려 힘을 실어주고 싶다”고 전했다.

 

끝으로 미나는 “최근 배우 한예슬 님의 기사를 접하고 용기 내어 세상에 이 사실을 알리기로 마음을 먹은 제 동생을 응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니키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 병원에서 시술을 받던 중 의료 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 2도, 오른쪽 뺨 3도 화상을 입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 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의료사고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