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행소녀' 안지현-박기량이
악플에 대처하는 자세

by서울경제

'비행소녀' 안지현-박기량이 악플에

MBN ‘비행소녀’에 출연한 치어리더 박기량과 안지현이 직업적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기량은 30일 방송된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후배 치어리더이자 ‘치어리더 3대장‘으로 유명한 4년차 대세 치어리더 안지현과 특별한 데이트를 했다.

 

서로 바쁜 일정 탓에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화끈한 댄스배틀을 펼치는 것은 물론, 이미지와 전혀 다른 예상치 못한 식성을 뽐내며 치어리더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털어놨다.

 

박기량은 “지현이는 어렸을때 내생각이 너무 많이 나서 더 예뻐하는 동생”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내가 은퇴하고 없을 때, 지현이가 뒤를 이어서 후배들을 이끌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며 “그래서 지현이가 휘청거릴 때마다 더 마음을 잡아주고 항상 책임감을 심어주려 노려한다”고 깊은 애정을 보였다.

 

두 사람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안지현은 “악플에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하는 편이지만, 이번엔 오랫동안 힘들었다. 나는 내 자신을 보여주고 있는 것인데, 그걸 달리 생각하고 있는 분들이 많더라”며 얼마 전 이슈가 됐던 인터넷 방송 태도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박기량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담담하게 조언을 건넸다. 그는 “나도 극도로 힘든 시기가 있었다”면서 “그 힘든 시간을 버티고 이겨낼 수 있었던 이유가 바로 ‘일’이었다. 당시에 10일 동안 연달아 행사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나를 위해 응원해주는 사람들의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 고맙게 느껴져서 펑펑 울었다. 나를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 그래도 ‘박기량’하면 아직 좋아해주는 분들이 더 많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더라. 힘내자”면서 “그래서 우리가 힘을 만들어야 한다. 지금의 우리에겐 해명할 수 있는 권리도, 말할 힘도 없다. 우리 입장이 그렇다. 그나마 인지도가 있는 우리가 깨 나가야 할 부분이다. 아니면 치어리더계의 발전이 없다”고 선배로서 현실적인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안지현은 “치어리더계에서는 대선배님이지만, 개인적으로 연락하고 만났을 땐 그냥 친언니보다 더 친언니 같은 좋은 언니”라며 “언니가 겉으로는 완전 프로처럼 행동하지만, 속으로는 정말 많이 힘들어한다. 언니가 요즘 들어 은퇴 이야기를 자주 하는데, 언니가 없다고 생각을 하면 두렵다.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한동안 마음을 털어놓은 두 사람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노래방을 찾아 출중한 노래 실력과 춤실력을 뽐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