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3' 소유진-백종원, 이런 드라마틱한 부부를 봤나

by서울경제

'해투3' 소유진-백종원, 이런 드라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과의 알콩달콩한 사랑 이야기를 전했다.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가정의 달 두 번째 특집 ‘야간 매점 리턴즈’로 소유진-강주은-별-기은세가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쏟아냈다.

 

최근 셋째를 출산한 소유진은 “출산한 후마다 ‘해투’에 출연한 것 같다”며 “만약 안 불렀으면 섭섭할 뻔 했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야간매점이 부담스럽다는 그는 “백선생님에게 컨펌 받고 왔다”고 말해 음식에 대한 기대도 높였다.

 

백종원의 유쾌한 뒷담화도 이어졌다. 소유진은 딸바보가 된 남편에 질투심을 느낀다며 “퇴근 후에 자는 딸을 깨워서 놀다 잔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소유진씨에 대한 사랑이 변한건 아니잖아요’라는 MC 질문에 “변한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부 이야기는 마트로 이어졌다. 소유진은 “둘 다 마트를 아주 좋아한다. 박스 포장을 하는 모습을 보고 반했다더라”며 예측할 수 없는 매력을 보였다.

 

프러포즈 당시 이것저것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아파트나 시어머니 반지를 받았다는 루머가 많은데 아직도 뭘 받은게 없다”고 말했다.

 

이날 별은 전 세계 소스와 웍이 구비되어 있는 소유진의 집을 언급했다. 무엇이든 만들어먹을 수 있는 집에 감탄하며 MC들은 ”백종원이 해주는 음식 중 가장 맛있는 음식은?“이라고 질문을 던지자 소유진은 ”지금 먹고 싶은 것이 제일 맛있다“고 말해 역시 하는 탄성을 자아냈다.

 

서경스타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