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쇼생크탈출' 모건 프리먼,
성희롱 의혹 휩싸여

by서울경제

CNN “제작 현장서 복수 여성 성희롱"

'쇼생크탈출' 모건 프리먼, 성희롱

영화 ‘쇼생크 탈출’에 출연해 한국에서도 유명한 미국 배우 모건 프리먼(81)이 성희롱 의혹에 휩싸였다.

 

미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프리먼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제작사 여성 보조요원은 2015년 여름 프리먼과 함께 코미디물 ‘고잉 인 스타일’을 촬영하는 현장에 있었는데 프리먼이 원치 않는 신체 접촉과 함께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프리먼이 다가와 속옷을 입었느냐고 물어보고는 자신의 치마를 들춰보려 한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제작현장에 함께 있던 동료 배우 앨런 아킨이 이를 보고 프리먼에게 ‘그만두라’고 말한 적도 있다고 증언했다.

 

이 여성은 “프리먼이 거의 매일같이 용모나 옷차림에 대해 말하면서 자기 손을 내 등 아래쪽에 대곤 했다”고 말했다.

 

영화 제작 스태프인 또 다른 여성은 2012년 프리먼이 영화 ‘나우 유 씨미’를 찍을 당시 자신을 수차례 성희롱했고 ‘속에 옷을 입지 않은 걸 좋아한다’면서 성적인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고 주장했다.

 

CNN은 프리먼의 성희롱에 대해 직접 증언한 사람이 8명이며, 간접적으로 의혹을 전한 사람까지 포함하면 모두 16명이 그의 성희롱을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먼은 이에 대해 “나는 누구를 고의로 불쾌하게 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제작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은 알 것”이라며 “내 의도와는 달리 불편하게 느낀 이들에게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프리먼의 성희롱 의혹이 불거지자 그의 목소리를 광고 캠페인에 쓰고 있는 밴쿠버 교통회사 트랜스링크는 프리먼 음성 녹음분을 삭제한다고 밝혔다.

 

프리먼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로 골든글로브상을 받고 ‘밀리언달러 베이비’로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