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연재 “촛불집회 때 기무사 계엄령 검토?” 네티즌 열폭 이유

by서울경제

강연재 변호사가 6일 군국기무사령부가 지난 촛불집회 때 위수령·계엄령을 준비했다는 내용의 보도와 관련해 “기사의 헤드라인만 보고 많은 네티즌이 열폭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마치 촛불 들고 평화로이 집회하는 국민을 상대로 집회를 무산시키기 위해 무시무시한 계엄령까지 선포하려고 한 것처럼 읽힌다. 이 말 그대로면 군이 정신병자 집단”이라며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연재 “촛불집회 때 기무사 계엄령

그는 글에서“일단,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기각되었을 때 거의 폭동에 준하는 대규모 과격, 불법 시위가 촉발될 것을 전제하고 있고, 과격시위단이 청와대 진입을 시도·점거하고 심지어 ‘찰서 난입과 방화·무기 탈취’까지 하는 것을 가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른 사실들, 다른 시각은 무조건 부정하고 기사 헤드라인만 보고 덮어놓고 분노하고 적폐로 매도하기에 급급한 분들”이라며 “이제는 언론이 하는 말, 기사도 국민이 직접 그 의도와 행간을 파악하려는 노력 없이 대충 읽으면 안되는 세상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건이 가정하고 있는 상황, 즉 대규모 과격단체가 탄핵 기각 결정에 격분하여 경찰서 까지 점거·방화를 하고 무기를 탈취하는 상황이 현 문재인 정부에서 일어난다면 국가가 아무런 대응도 안 해야 하냐”며 “경찰력은 이미 무너졌고 이럴 때 적용 가능한 법령이 위수령 인데, 검토나 대비도 안하고 무방비로 있어야 하냐”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또“국정원 와해→기무사 와해→대체복무제 실시→전작권 환수→주한미군 철수, 평화는 아직도 먼데 우리나라의 무장 해제가 먼저 성급히 진행되고 있다는 심각한 불안감이 밀려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언론 이용. 과거에도 있었을 것이다. 10년 동안 그랬는지, 20년 전부터 그랬는지는 잘 모르겠다”면서 “그러니 누가 누구를 적폐라 할 것이며, 권력의 낮뜨거운 사유화와 언론. 검찰. 휘두르기를 또 보고, 또 반복하자고 촛불을 들었던 것인지. 이제는 냉정히 돌아보고, 아닌 건 아니라고 말 할 때가 되었다”며 언론보도 행태 등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전날 이 의원은 기무사가 지난해 3월 작성해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다. 이의원은 “국민의 계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고려해 초기에는 위수령을 발령해 대응하고, 상황 악화 시 계엄 선포 등을 계획한 내용이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