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러브캐처' 첫방

"사랑or돈" 남녀 10인 심리게임 돌입···이채운·한초임 몰표

by서울경제

"사랑or돈" 남녀 10인 심리게임

사랑과 돈을 둘러싼 청춘 남녀들의 심리 게임이 시작됐다.

 

11일 방송된 Mnet ‘러브캐처’ 첫 방송에서는 러브맨션으로 모여든 캐처 10인의 모습이 공개됐다.

 

‘러브캐처’는 진정한 사랑을 목적으로 온 ‘러브캐처’들과 그 사이 숨어있는 상금 5000만원을 목적으로 온 ‘머니캐처’가 7박 8일 간의 심리게임을 통해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으로, 러브캐처는 머니캐처를 피해 자신과 같은 러브캐처와 최종 커플이 되어야 한다.

 

이날 MC 신동엽은 “사랑이 목적이 아닌 상금이 목적인 머니캐처가 있다”고 전하며 “그래서 끝없이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랑or돈" 남녀 10인 심리게임

남녀 10인의 캐처들은 첫 만남 이후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대학생 이민호(26)와 이홍창(23), 토니안의 동거인으로 유명한 변호사 고승우(34), 제주도 우도 카페 펜션 라운지펍 경영자 오로빈(25), 광고기획자 브랜드 디렉터 겸 연남동 카페 운영 이채운(30), 배우 지망생 황채원(27). 대학생 김지연(23)과 황란(25), 뉴욕대학원 휴학생 김성아(31), 안무가 겸 댄서 한초임(29) 등이 자신을 직접 소개했다.

 

신동엽, 홍석천, 레이디제인, 뉴이스트 W JR, 전건우 추리소설가는 캐처들의 행동과 말투 등을 면밀히 살피며 러브라인의 흐름을 파악해 나갔다.

 

머니캐처의 인원수와 호감도 투표도 공개됐다. 캐처들 수의 절반인 다섯 명이 5000만원을 목적으로 온 머니캐처였다. 이후 캐처들은 긴장감 속에 호감을 느낀 이성에게 투표를 했다.

 

투표 결과 다수의 표를 받을 것이라 예상됐던 이민호의 0표를 시작으로, 이홍창 1표, 고승우 1표, 이채운 3표, 오로민 0표의 결과가 나왔다. 이어 여자는 김성아 0표, 김지연 0표 황란 1표, 황채원 1표, 한초임 3표를 이후 러브라인 변화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사랑과 돈을 놓고 남녀가 심리싸움을 벌이는 ‘러브캐처’는 첫 방부터 빠른 호흡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남녀 캐처들은 만난 지 반나절 만에 과거 연애 경험을 밝히는 등 급속도로 가까워졌지만, 제일 중요한 호감도 투표에서는 고도의 눈치싸움을 펼치며 경계를 놓지 않았다.

 

하지만 앞서 종영한 채널A ‘하트시그널2’의 잔상도 곳곳에 묻어났다. 러브맨션이라는 독립된 공간에서 남녀가 일정기간 동안 러브라인을 형성해간다는 설정과 이를 지켜보고 출연자들의 심리 상태를 추리하는 관찰자의 존재, 캐처들이 하루에 한 번씩 호감 가는 이성에게 마음을 표현하는 것 등이 ‘하트시그널2’와 비슷한 포맷 형태를 보이고 있다.

 

다만 ‘러브캐처’는 5000만원이라는 매개체를 바탕으로 긴장감을 형성, 남녀들의 엇갈리는 애정 라인은 물론 러브캐처와 머니캐처를 가려내는 과정을 통해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10인의 눈치싸움이 예고됐다. 평소와는 다른 색다른 콘셉트로 화보를 촬영한 캐처들의 러브 라인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했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