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아침식사 거르면 살찐다···드디어 밝혀진 원인

by서울경제

대사 저하·체온상승 억제로 지방축적 쉬워져

日연구팀 "아침식사, 체내리듬 정상화에 중요"

아침식사 거르면 살찐다···드디어 밝

아침 식사를 거르면 체내 생체시계 리듬에 이상이 생기기 때문에 체중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마이니치, 아사히 등 일본 언론은 일본 나고야대학 연구팀 등이 쥐 실험을 통해 이런 연구결과를 확인, 1일자 미국 과학지 플로스1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아침 식사를 거르면 비만이나 당뇨병, 대사증후군 등을 일으키는 사실은 기존 연구에서도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구체적 이유는 밝혀진 바가 없었다.


연구팀은 “아침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 체내시계가 다시 세팅된다”고 지적하고 “아침 식사가 건강에 좋다는 과학적 근거를 보여주는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오다 히로아키 나고야대 시간영양학 교수 등이 참가한 연구팀은 쥐 56마리를 평소 활동시간에 고지방식 먹이를 준 ‘아침을 먹는’ 쥐와 먹이 주는 시간을 4시간 늦춘 ‘아침을 거르는’ 2그룹으로 나눴다. 2주간 한 그룹은 사람으로 치면 아침 시간에, 다른 그룹은 그로부터 4시간 후에 먹이를 주고 체중변화와 간에 위치한 체내시계의 리듬변화 등을 분석했다.


실험 결과 아침을 먹지 않은 그룹의 체중이 아침을 먹은 그룹의 쥐에 비해 많았다. 같은 양을 먹었지만 아침을 먹지 않은 쥐는 5g 많은 67.4g이었다. 또 체내시계 유전자가 활동하는 리듬이 약 4시간 늦었고 활동시간이 되어 올라가는 체온도 아침을 먹을 때 까지 제자리였다. 체온이 올라간 상태도 짧게 지속됐다. 아침을 거르면 체지방 대사를 담당하는 간의 체내시계 리듬이 흐트러져 대사가 저하되고 체온상승이 억제돼 소비하는 에너지가 적어져 지방이 쌓이기 쉽게 되는 것이다.


오다 교수는 “아침을 거르면 체내시계가 어긋나 에너지를 별로 소비하지 않게 돼 체중이 증가하는 사실이 실험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이런 실험결과는 “아침을 먹는게 체내리듬을 정상화하는데 중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활습관병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아침식사 거르면 살찐다···드디어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