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히든싱어5' 싸이 "데뷔 18년차 매년 노래가
조금씩 늘어" 불안함 감추려 너스레

by세계일보

'히든싱어5' 싸이 "데뷔 18년차

가수 싸이가 ‘히든싱어5’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1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5’에 출연해 “무대 뒤에서 그냥 방송하러 왔구나 싶었는데, 인원 수 대비 너무 화력이 좋았다”며 “초반이라 과열 양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상태가 계속될지는 모르겠다”며 “올해로 데뷔 18년차 딴따라 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MC 전현무는 이 자리에서 “오늘 조금 불안한 것 같다”며 “랩도 해야 한다”며 싸이를 걱정했다.

 

이에 싸이는 “18년째 매년 노래가 조금씩 늘고 있다”며 “오늘 노래가 제일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음원과 비교하면 지금 제가 부르는 노래가 더 낫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미용실 가서 가만히 앉아 있는 게 너무 힘들다”며 “녹음할 때도 녹음실 안에 들어가는 게 싫다”고 방송 세트 적응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동네마다 싸이가 있는데, 그분들 대부분이 외형과 퍼포먼스가 (나와) 비슷하다”며 “저의 모창자들은 늘씬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해 관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JTBC ‘히든싱어5’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