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종적 감춘 판빙빙, SNS 계정 5분 접속 후 로그아웃 흔적 발견돼…

by세계일보

종적 감춘 판빙빙, SNS 계정 5분

판빙빙 SNS

탈세 혐의로 중국 당국의 수사를 받던 중 종적을 감춘 중화권 톱배우 판빙빙(范氷氷·37·사진)의 거취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판빙빙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계정에 접속한 사실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중국 및 대만의 매체에 따르면 최근 판빙빙이 SNS 계정에 접속한 흔적이 네티즌들에 의해 포착됐다.


판빙빙이 온라인에 로그인 상태로 머문 시간은 5분가량으로 이후 다시 해당 계정은 로그아웃 상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판빙빙 본인이 로그인 한 게 아닐 수 있다며 조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종적 감춘 판빙빙, SNS 계정 5분

판빙빙의 탈세 의혹은 지난 6월 중국 국영방송 CCTV 아나운서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폭로로 시작됐다.


추이융위안은 판빙빙이 영화 출연 당시 이중 계약서를 작성했고 두 계약서를 더하면 6000만위안(약 97억원)에 해당한다고 폭로했다.


이 보도로 인해 판빙빙은 이중계약으로 인한 탈세 혐의와 관련된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판빙빙은 지난 같은달 2일 자신의 웨이보에 어린이 병원 설립문제로 티벳을 방문한다는 글을 남긴 뒤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감췄다.


3일 중국 국가세무총국은 공식 웨이보에 "연예계 이중계약 사건을 고도로 중시한다"라며 "고소득 연예인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이후 판빙빙은 SNS 활동을 중단했으며 단 한번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현재 판빙빙의 거취에 대해 중국 정부 당국의 체포설과 미국 망명설 그리고 베이징 최고위층과의 정치적 음모설 등 다양한 루머 등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 24일 홍콩 명보(明報) 에 따르면 판빙빙의 탈세 의혹을 폭로한 중국 CCTV 진행자 출신 추이융위안은 현재 판빙빙의 팬들로부터 수차례 살해 위협을 받고 있으며 경찰에 10차례 가까이 신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