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옥의 티 지운’ 2019년형 모하비 나왔다

by세계일보

‘옥의 티 지운’ 2019년형 모하비

국내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자존심인 기아차 모하비가 편의사양을 대거 확충한 연식변경 모델로 새롭게 출시됐다.


기아차는 국내 유일의 디젤 3.0 엔진 대형 SUV인 ‘2019년형 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8일 밝혔다. 2019년형 모하비는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 △중간트림까지 고급사양 확대 △강화된 유로6 충족 등을 통해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가장 큰 변화로 꼽힌다.


기아차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를 적용했다.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과 정확도가 대폭 개선됐다.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관리, 길 안내 등이 가능한 텔레매틱스 시스템 ‘UVO(유보)’의 무상 사용기간은 2년에서 5년으로 연장됐다.서라운드 뷰 모니터를 업그레이드 해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와 ‘세차장 진입지원 가이드’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에는 최상위 트림인 ‘프레지던트’ 트림에서 기본 적용됐던 ‘상시 4WD’ 시스템과 ‘동승석 워크인&통풍시트’를 중간 트림인 ‘VIP’ 트림부터 각각 기본사양과 선택사양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는 디젤 3.0엔진을 탑재해 친환경 고성능 퍼포먼스를 구현했다.


판매가는 △노블레스 4138만원 △VIP 4432만원 △프레지던트 4805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모하비는 주행성능, 승차감, 디자인 등 모든 측면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급 SUV”라며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2019년형 모하비는 대형 SUV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