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차명진의 진심? '세월호 막말' 사과하기 전 "후회 안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김문수TV’에 출연한 차명진 전 의원.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자유한국당 소속인 차명진 전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유가족을 향해 막말성 글을 올려 결국 사과한 가운데 사과문을 올리기 전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글을 올린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비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차 전 의원은 16일 오전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유튜브 채널인 ‘김문수 TV’에 출연해 논란이 되고 있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차 전 의원은 “(전날) 쓴 글에 대해 후회하느냐고 하는데, 후회하진 않는다“며 “차명진이 막말했다고 난리가 났는데, 저 혼자 외로우니까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차 전 의원은 이 방송이 나간지 약 1시간 후 SNS에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빈다“고 사과했다.

세계일보

그는 전날 오후 8시28분쯤 SNS(사진)에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며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막말을 했다.


이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고도 비난했다.


아울러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자들의 욕망은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며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나아가 “좌빨들한테 쇄뇌(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 없는 남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며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거까지는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러나 에먼(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차 전 의원은 김 전 지사의 측근으로 17·18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유튜브 캡처·차명진 페이스북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