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때 사망설까지 돌았던 삼성 이건희 회장 근황 "의식 없지만 접촉·소리에 반응"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 연합뉴스

오는 10일은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사진)이 심근경색으로 병상에 누운 지 만 5년이 되는 날이다. 그간 위독설, 사망설 등 각종 설을 일축하는 근황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재계 및 복수의 삼성 관계자들은 8일 현재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이 회장이 입원 중이며 그가 여전히 의식이 없으나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 회장은 접촉과 소리 등에 반응하고 있기 때문에 병실에서 영화와 음악 등을 켜놓는 ‘자극 요법’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그를 휠체어에 태워 복도 산책도 시켜준다.

세계일보

삼성서울병원. 연합뉴스

병세나 치료 진행 상황이 구체적으로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주로 병상에 누운 상태로 ‘자가 호흡’을 하고 있다.


입원 초기 그룹 임원들이 무의식 상태인 이 회장에게 수시로 업무 보고도 했는데, 이 역시 과거에 익숙했던 환경을 만들어 의식 회복에 도움을 주려는 자극 요법 중 하나였다는 후문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몇 년 전부터 증권가 정보지 등을 통해 수차례 위독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돌았으나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장기 입원에 따른 합병증 우려도 있지만 철저한 치료와 관리로 예방에 힘쓰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연합뉴스

앞서 이 회장은 2014년 5월10일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쓰러졌다.


이 회장은 자택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다음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이후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자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세계일보

한편 이 회장의 아들 이재용 부회장(사진)은 지난해 5월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동일인 변경에 따라 이 회장으로부터 ‘삼성 총수’ 자리를 물려받았다.


올 5월은 이 회장이 병상에 누운 지 만 5년 째인 동시에 이 부회장이 총수로 지정된 지 만 1년이 되는 셈.


그동안 이 부회장은 회장 공백 상태에서 국정농단 최종심 재판, 삼성바이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 대내외 어려운 환경과 난제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


이 가운데 그는 재계 1위 삼성그룹 총수로서 당초 세간의 우려에 비해 무난히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일보

이건희 회장 일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이건희 회장의 딸 서현, 아들 재용, 이건희 회장,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런던=연합뉴스

이 회장의 배우자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은 수시로 병원을 찾아 그를 문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