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안 와도 너무 안 온다" 한국인 관광객 감소에 비명 지르는 日관광업계

by세계일보

요미우리 신문 "한일 직항편 128노선 중 66% 운행중단·감편" / 1325편 중 439편(33.1%) 줄어 / 산케이 "韓관광객 절반 줄면 3조3000억원 손실" / 관계자 "홋카이도와 규슈는 비명에 가까운 상황" / 오키나와·홋카이도 등 지방정부가 나서 관광객 환영행사

세계일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서 비롯된 한일 관계 악화로 국내에서 ‘노 재팬(NO Japan)’ 운동이 전개 중인 가운데, 이에 직격탄을 맞은 일본 관광업계가 다급해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 내 불매운동 등 영향으로 한국과 일본을 잇는 항공편 3개 중 2개가 운행이 중단되거나 운행 편수가 축소(감편)될 것으로 보인다고 31일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11개 항공사가 128개 노선을 운영해온 한일 직항편 중 33.6%에 이르는 43개 노선(33.6%)이 운행을 중단했거나 중단할 예정이다.


또한 42개 노선(32.8%)은 감편 대상으로, 한일 항공 노선의 66.4%가 운행 중단 혹은 감편의 영향을 받는다는 결론에 이른다.

세계일보

한산한 일본 유후인 거리. 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항공 편수로는 1325편의 한일간 노선 중 439편( 33.1%)이 줄었거나 앞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한일간 노선을 운영하는 일본 공항 26곳 중 나리타, 하네다, 주부, 간사이, 후쿠오카 등 주요 공항 5곳의 노선 71개 중 41개는 운행 중단이나 감편 영향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 밖에 지방 공항 21곳의 경우 영향이 더 컸는데, 57개 노선 중 44개 노선(77.2%)이 운행 중단·감편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한국 관광객이 많이 찾았던 오키나와 나하 공항은 11개 노선 중 5개, 홋카이도의 신치토세 공항은 15개 노선 중 9개가 운행 중단 결정이 났다.


지난 7월초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 소재 3가지에 대한 수출규제에 나서면서 촉발된 ‘노 재팬’ 불매운동은 지난 두 달간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국민 대다수의 호응과 참여를 이끌어내며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세계일보

일본 불매운동 포스터. 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움직임을 두고 일본 내에서는 “한국인의 불매운동은 오래 가지 않을 것”, “한국인은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다”는 등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이 나와 불매운동에 더욱 기름을 붓는 계기로 작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불매 운동 영향이 수치화, 가시화 돼 결과로 나타나자 “생각보다 오래 간다”, “타격이 꽤 크다” 등 우려의 목소리가 하나 둘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특히 규슈나 홋카이도, 오키나와 등과 같은 한국인들이 즐겨 찾았던 관광지들은 이미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 신문은 “한국인 관광객이 절반으로 줄면 3000억 엔(한화 약 3조3377억원)가량의 관광 소비액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도 중국 등 다른 나라 방문객들을 늘리면 된다”는 입장이었지만, 실제 지방을 중심으로 한 일본 관광업계는 “아무리 그래도 한국인 관광객 감소로 생긴 구멍을 메우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에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3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관광객 감소가 상당하다”라며 “홋카이도와 규수 같은 경우 비명에 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홋카이도 공무원들이 신치토세 공항에 나와 한국 관광객들을 환영하는 행사를 가졌다. NHK 영상 갈무리

그런 가운데, 일본 지자체들은 공항에서 한국 관광객을 반기는 특별 이벤트와 선물을 준비하는 등 뒤늦게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지난 30일 오키나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역 관광산업 촉진을 위해 모인 민관 합동 단체는 전날 오후 나하 공항에서 외국인 여행객을 환영하고 배웅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한일 관계 악화로 관광객이 감소하자 두 번째로 열린 것으로, 미스 오키나와도 동참해 화제가 됐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에는 홋카이도 공무원들도 신치토세 공항에서 한국발 여객기 총 12편 승객에게 기념품을 배부하는 환영행사를 가졌다.


홋카이도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은 중국·대만과 함께 한국이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최근 불매운동 여파로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 지자체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에 공무원들이 직접 나서 공항에서 ‘홋카이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한글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환영인사를 하고,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다가가 한글로 된 부채와 관광안내 책자, 멜론 젤리 등 기념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